'donna'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8.07 Donna Donna - 시끄러, 누가 없는 집에서 태어나라고 했니?
2008.08.07 04:10

Donna Donna - 시끄러, 누가 없는 집에서 태어나라고 했니?

60~70년대를 대표하는 저항가수 Joan Baez. '호소력있는 목소리'로 그녀의 입에서 나오는 가사는 잔혹하고 치명적이다.

대표적인 노래가 바로 유명한 Donna Donna 란 곡이다. 우리나라의 어느 예능 프로그램에서 Donna Donna를 "돈아 돈아" 하면서 패러디할 때는 분노를 금할 길이 없었다.

가사에 담긴 스토리는 대략 이러하다.

도살장으로 끌려가는 송아지는 가는 도중 하늘을 자유롭게 날아다니는 제비를 보고 날개가 없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한다. 그러자 농부는 송아지에게 이야기한다. "시끄러. 누가 송아지로 태어나래?" 송아지는 자신이 죽어야 하는 이유도 모른채 아무렇지도 않게 도살된다.
 
찬찬히 귀기울어보자.



On a wagon bound for market,

There's a calf with a mournful eyes.

High above him there's a swallow

winging swiftly through the sky.


시장으로 향하는 달구지에

슬픈 눈동자를 가진 송아지 한마리가 있네

송아지 위로 하늘을 가르며 날고 있는

제비 한 마리가 있네

 
How the winds are laughing,

They laugh with all their might.

Laugh and laugh the whole day through

and half the summer's night.

Donna Donna Donna Donna

 

바람은 어떻게 웃고 있나?

온  힘을 다해서 웃고 있네

웃고 또 웃고, 하루종일 웃고 있네

여름밤이 다 가도록 웃고 있네


Stop complaining said the farmer.

Who told you a calf to be.

Why don't you have wings to fly with

like the swallow so proud and free

 

시끄러, 농부가 송아지에게 말을 하네

누가 너보고 송아지로 태어나라고 했니

거만하고 자유롭게 날아가는 저 제비처럼

왜 넌 날개를 가지고 있니 못하니


Calves are easily bound and slaughtered,

Never knowing the reason why.

But whoever treasures freedom,

like the swallow has learned to fly.


송아지들은 쉽게 잡히고 도살장으로 끌려가네

왜 그래야 하는지 이유도 모른채

누구든 자유를 보물처럼 여긴다면

제비처럼 나는 법을 배워야 하네


Translated by Toru

Trackback 0 Comment 0